:: 세덴 - 자동차 외형복원 최고 브랜드 ::

세덴 로고

  • 로그인
  • join
  • 사이트맵
  •  
      서울시, 불법 콜택시 앱 '우버'에 강력 대응......
      
     작성자 : admin
    작성일 : 2014-07-21     조회 : 5,373  

    서울시, 불법 콜택시 앱 '우버'에 강력 대응
    스마트폰 앱 이용해 불법 콜택시 영업하는 '우버', 시민들 현명한 판단 당부
    기사입력 : 2014년07월21일 06시08분
    (아시아뉴스통신=노민호 기자)

     서울시 로고./아시아뉴스통신 DB
     서울시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34조 자가용승용차 유상운송행위에 해당하는 불법 콜택시 앱 '우버(Uber)'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는 한편 시민들의 현명한 판단을 당부했다.
     
     '우버'란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호출하면 근처에 있는 차량과 연결해 주는 모바일앱 기반의 주문형 개인기사서비스를 말한다.
     
     우버 앱을 통해 제공받은 차량을 이용하다가 사고를 당할 경우 보상받기 어려울 뿐 아니라 차량 정비 불량, 운전자에 대한 검증 또한 이뤄지지 않아 주의가 요구된다.
     
     시는 지난 5월 우버코리아(유)와 차량대여업체를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34조(유상운송 금지 등)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했으며, 4월에는 렌터카 업체에서 차량을 빌려 우버 앱을 통해 불법 영업을 한 운전자에게 벌금 100만원을 부과 한 바 있다.
     
     아울러 시는 불법 유상운송행위를 알선하는 우버 관련 모바일 앱 자체를 차단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관련 법령을 검토 중이며, 지난 16일(수) 국토교통부에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상 유상운송행위 알선금지 규정 신설을 건의했다.
     
     우버는 ▶운전자 검증 불가 ▶차량정비 불량 등에 따른 사고 위험 ▶개인정보 유출 우려 ▶택시 영업환경 침해 등 각종 문제를 안고 있다.
     
     이에 시는 이용자 중심의 편리한 택시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모바일 앱을 통한 택시 콜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앱은 오는 12월 출시 예정이다.
     
     한편 해외 여러 도시 당국도 우버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규제에 나서고 있다.
     
     캐나다 토론토와 벤쿠버는 정식 사업면허를 취득하지 않고 불법 택시중개를 알선했다는 이유로 우버를 고발했으며, 벨기에 브뤼셀은 영업금지 명령을 내리고 호주 빅토리아주는 우버 앱을 통해 불법으로 승객을 실어 나른 운전자에게 벌금을 부과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