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덴 - 자동차 외형복원 최고 브랜드 ::

세덴 로고

  • 로그인
  • join
  • 사이트맵
  •  
      자동차 2천만대 돌파...
      
     작성자 : admin
    작성일 : 2014-07-10     조회 : 10,626  

    신차효과에 SUV·수입차 성장세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국내에 등록된 자동차 수가 연말께 2천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6월말 기준 자동차 등록대수가 1천977만9천582대로 인구 2.59명당 1대꼴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말보다 2.0% 증가한 것으로 이 추세라면 12월말 2천17만6천대에 이를 것이라고 국토부는 예상했다.

    국토부는 연간 자동차 증가율이 2003년 이후 11년만에 4% 이상을 기록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올 상반기에는 다양한 신차 출시 효과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수요의 지속적 확대, 수입차의 꾸준한 성장세 등에 힘입어 등록 차량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1∼6월 현대, 기아, 한국GM, 쌍용, 르노삼성 등 국산차 신규 등록대수는 약 73만8천80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증가했다.

    이 기간 기아(-5.4%)를 제외한 모든 제조사 차량의 신규 등록이 늘었으며 특히 르노삼성이 32.5%로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쌍용과 한국GM도 각각 13.8%와 10.3%로 두자릿수 증가세를 기록했으며 현대는 4.1% 늘었다.

    차량 모델별로는 7년여만에 완전 변경 모델로 나온 현대 쏘나타가 13.6% 증가한 약 5만5천300대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기아 모닝과 현대 그랜저·싼타페·아반떼는 등록 대수가 감소하거나 소폭 증가하는데 그쳤지만 각각 4만대 이상으로 5위 안에 들었다.

    상반기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는 10만5천900대로 작년 동기보다 34.5% 증가했다.

    BMW가 부동의 1위를 지켰고 벤츠, 폴크스바겐, 아우디는 40% 이상 증가해 독일차 강세 현상을 이어갔다.

    일본차는 닛산과 인피니티가 신차 효과로 회복세를 보였으나 도요타와 혼다는 나란히 30% 넘게 감소했다.

    상반기 최다 신규등록 수입차는 BMW5 시리즈(9천400대)이며 벤츠 E클래스(9천대)가 50% 가까이 증가해 바짝 추격했다.

    폴크스바겐 골프와 벤츠 S클래스는 각각 82.9%와 203.8% 증가했다.

    상반기에는 여가문화 확산과 고유가로 인한 디젤차량의 인기 덕분에 SUV 성장세가 계속됐다.

    국산차 상반기 신규등록 차량에서 SUV의 비중은 21.4%로 1년새 3.1% 포인트 높아졌다. 수입차에서는 SUV가 차지하는 비중이 소폭 감소했으나 수입 SUV 등록대수는 2만100대로 작년 동기(1만5천300대)보다 대폭 증가했다.

    상반기 자동차 이전등록은 172만1천700건으로 1.3% 증가했다.

    중고차 거래에서 업자매매의 비율은 처음으로 60%를 넘었다.

    상반기 자동차 말소등록은 46만8천500건으로 8.9% 감소했다. 경기침체로 차량 교체를 미루는 운전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