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덴 - 자동차 외형복원 최고 브랜드 ::

세덴 로고

  • 로그인
  • join
  • 사이트맵
  •  
      평택~부여~익산 민자고속도로 본격 추진
      
     작성자 : admin
    작성일 : 2014-12-29     조회 : 3,142  

    경기도 평택에서 시작하여 충청남도 부여를 거쳐 전라북도 익산까지 이어지는 139.2킬로미터(km)의 평택~부여~익산 고속도로가 민간투자사업으로 본격 추진된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평택~부여~익산 고속도로 사업이 12.18.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를 거쳐 민간투자사업으로 지정됨에 따라 최초제안자 외의 제3자에 의한 제안이 가능하도록 12.30. 제3자 제안 공고를 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앞으로 3개월간의 제안서 접수 기간이 지난 후 제안서 평가를 통해 사업자를 선정하고, 협상 및 실시협약 체결, 실시설계 등의 절차를 속도감 있게 진행하여 ‘17년 상반기 착공을 추진할 계획이다.
    * 당초 최초제안자는 ‘18년 착공하는 계획으로 제안하였으나, 행정절차 단축 등을 통해 ’17년 상반기 조기 착공 추진 계획

    평택~부여~익산 고속도로는 북쪽으로 서수원~평택, 수원~광명, 광명~서울, 서울~문산 고속도로와 이어져 익산에서 문산까지 총 260킬로미터의 국토 서부지역 남북 간선도로망이 구축되며, 서해안 및 경부고속도로의 교통량을 분담하여 상습 정체구간인 서해대교 등의 교통흐름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 익산~부여~평택~수원~광명~서울~문산(260km)
    * 서수원~평택 운영중 / 수원~광명 건설중 / 광명~서울, 서울~문산 설계중

    또한, 완공 후 서서울에서 군산 이남 지역으로 이동 시 서해안고속도로 대비 약 20킬로미터의 거리가 단축됨에 따라 이용자들의 통행시간 감소, 유류비 절감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평택~부여~익산 고속도로는 충청·호남 내륙 지역의 발전과 도로이용자들의 편의 증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하여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