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덴 - 자동차 외형복원 최고 브랜드 ::

세덴 로고

  • 로그인
  • join
  • 사이트맵
  •  
      수원광명·제2영동 고속도로 건설, 본격 궤도 ...
      
     작성자 : admin
    작성일 : 2014-12-11     조회 : 4,160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수원-광명고속도로(수원시 호매실동 ~ 광명시 소하동, 27.4km)와 제2영동고속도로(경기 광주시 초월읍 ~ 강원 원주시 가현동, 56.95km) 건설사업이 내년 초에 전체사업 공정률 50%를 넘기면서 본격적인 궤도에 진입하게 된다고 밝혔다.

    광명역 등 수도권 서남부지역 접근성 향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이 기대되는 수원광명고속도로와 2018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중부내륙권 발전의 기폭제가 될 제2영동고속도로는 BTO 방식의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 BTO 방식: 민간이 건설(Build)하고 준공과 동시에 시설의 소유권이 국가 또는 지자체에 귀속(Transfer)되며, 민간이 일정기간(수원광명, 제2영동: 30년) 시설을 운영(Operate)하여 투자비를 회수하는 방식

    두 사업은 정부가 민간사업자로부터 사업 제안서를 제출받아 2008년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설계 등을 거쳐 2011년 공사를 착공하여 2016년에 각각 준공(수원광명 4월, 제2영동 11월)할 계획이다.

    ※ 사업비: 수원광명 1조 7,903억 원, 제2영동 1조 6,381억 원

    수원-광명고속도로는 최장 3,280미터에 달하는 광명터널 등 모두 5개의 터널(총연장 9,890미터)과 대야미4교 등 48개(총연장 5,524미터)의 교량이,

    제2영동고속도로는 최장 2,790미터에 달하는 지정2터널 등 모두 12개의 터널(총연장 13,221미터)과 여주교 등 75개(총연장 10,160미터)의 교량이 환경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건설될 계획이다.

    수원-광명고속도로가 완공되면, 현재 운영 중인 서수원-오산-평택 고속도로와 연결되면서 교통수요를 경부고속도로·서해안고속도로와 분담하여 수도권 서남부지역 교통난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며,

    ※ ‘금곡, 입북, 대야미, 기아, 소하’ 5개의 나들목이 건설되어, 서울외곽순환, 국도1호선 등 기존도로 지·정체 완화 예상

    제2영동고속도로의 완공으로 수도권과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평창과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는 한편, 기업도시·혁신도시가 들어서는 원주가 중부내륙권 거점도시로 성장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 ‘초월, 동광주, 흥천, 대신, 동여주, 동양평, 월송’ 7개의 나들목이 건설되어, 영동고속도로 호법~만종, 이천~문막 구간 상습 교통혼잡 해소 예상

    두 개 사업 모두 전자, 제어 및 통신 등 최첨단기술을 활용한 지능형 교통시스템(ITS) 시설도 구축할 계획이다.

    참고로, 두 개 사업이 완공되면, 통행시간이 약 20분씩 단축되면서, 연간 약 3천7백억 원의 물류비용 절감, 대기오염 감소 등에 따른 연간 약 3백억 원의 환경개선효과가 기대된다.

    ※ 수원광명 : 국도 42호선·1호선 통행대비 3.5km 단축, 통행시간 20분 단축(35→15분)
    제2영동 : 서울-원주 간 통행거리 15km 단축, 통행시간 23분 단축(77→54분)
    연간 물류절감/환경개선효과(원) : 수원광명 2,200억/60억, 제2영동 1,500억/260억

    국토교통부 및 서울·원주지방국토관리청 관계자는 “고속도로 건설로 국토간선망 구축은 물론 이용객의 편의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품질 및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계획기간 내에 개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