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덴 - 자동차 외형복원 최고 브랜드 ::

세덴 로고

  • 로그인
  • join
  • 사이트맵
  •  
      “교통사고 예방 위한 차세대 지능형교통시...
      
     작성자 : admin
    작성일 : 2014-11-25     조회 : 6,250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추진 중인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 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시범사업의 추진방향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기 위하여 11.25(화) 14시 건설회관(건설공제조합)에서 공청회를 개최한다.
    * 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 차량이 주행 중 다른 차량 또는 도로에 설치된 통신장치와 통신하면서 주변 교통상황과 급정거, 낙하물 등 위험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경보하여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시스템

    국토교통부는 지난 8.6일 대전과 세종을 연결하는 주요 도로를 시범사업 대상구간으로 선정하고 설계에 착수하였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시범사업 공청회’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의 효과 검증 및 교통안전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필요한 차량용 단말기, 통신기지국에 대한 제작방향과 발주 등 시범사업 추진일정, 법제도 정비방향에 대해 전문가와 관련 업계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국토교통부는 공청회에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필요한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의 구체적인 서비스 내용과 통신장비의 제작방향, 기반시설 구축방향에 대해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교통안전 서비스에 대해서는 국내외에서 연구된 다양한 기능 중 차량충돌경고 등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필요한 15개 주요 기능과 구현방법, 요구사항을 제시할 계획이며, 도로에 설치할 통신기지국 등 기반시설 구축방향은 교통안전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주요지점과 정보제공 방안을 정보를 제시한 후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단말기가 제공하는 각종 정보의 수집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개인정보보호 문제와 사고발생시 책임소재, 시스템 보안 등 관련 법제도에 대한 쟁점과 정비방향에 대한 의견도 수렴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연말까지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시범사업 설계를 마무리하고 ‘15년 초반에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