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덴 - 자동차 외형복원 최고 브랜드 ::

세덴 로고

  • 로그인
  • join
  • 사이트맵
  •  
      전국 통합 교통카드 이용실적 양호
      
     작성자 : admin
    작성일 : 2014-11-14     조회 : 10,701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한 장의 교통카드로 전국 버스·지하철·철도·고속도로까지 이용 가능한 ‘One Card All Pass(전국호환교통카드)'의 이용실적이 크게 증가하고, 국민체험 체험결과 대중교통 이용의 편의성이 대폭 개선된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발표하였다.


    국토교통부는 그간 지역별로 사용되는 교통카드가 달라 타 지역 이동시 발생했던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07년부터 전국호환 표준기술 개발, 장비설치 지원 등 교통카드 전국호환 정책을 추진해 왔으며, 금년 6월 21일 티머니, 캐시비 등의 카드사들을 중심으로 전국호환교통카드를 정식발매 하였다.

    전국호환교통카드 시행 4개월간의 이용증가 추이를 살펴보면, 전국호환교통카드 판매량은 ’14년 7월 약23만 매에서 10월 약42만 매로 78.5% 증가하였고, 사용건수는 7월 약 764만 건에서 10월 약 1,868만 건으로 144% 대폭 증가하였다.

    교통카드사들은 단계적으로 기존카드를 모두 전국호환교통카드로 변경하여 판매할 계획이고, 코레일이 10월 25일부터 전국호환교통카드(레일플러스 카드)의 정식판매를 시작한 만큼 전국호환 교통카드 판매는 앞으로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 전국호환 카드 서비스 이후에도 기존 선불교통카드 사용자는 기존 사용처에서 계속해서 사용할 수 있으며, 3년간(’14년말~’17년말) 한시적으로 철도와 고속도로에서도 추가로 사용이 가능

    한편, 전국호환교통카드 정식발매 이후 국민체험단을 모집하여 전국 각지에서 전국호환교통카드를 사용하도록 한 후 편리한 점, 기존 카드와의 차이점, 개선해야할 점 등 서비스 품질에 대한 만족도 조사를 시행한 결과 대부분의 체험단은 전국호환교통카드 발매로 대중교통 이용의 편의성이 크게 증진되었다고 응답하였다.

    국민체험단의 약 90%가 어느 지역에서든 한 장의 교통카드로 거의 모든 대중교통 이용이 가능하게 되어 편의성이 크게 증대된 것을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다만, 시행초기 일부 카드를 중심으로 충전소가 부족한 점과 홍보가 부족하여 판매처를 찾기 어려웠던 점 등은 개선해야할 사항으로 지적하였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국민체험단의 지적사항 등 시행과정에서 나타난 불편사항은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내년에는 시외버스와 고속버스에서도 전국호환교통카드가 사용될 수 있도록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의 교통카드 선진기술을 이용하여 장기적으로 아시아권에서도 호환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우리나라를 중심으로 각국과 협의를 추진하고, 국내 교통카드 사업자들의 해외진출도 정부차원에서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라고 밝혔다.